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화보]신동욱 "투병 중 가장 힘들었던 건 외로움"

2017.03.27  17:23:05

공유
default_news_ad1

(서울=뉴스1스타) 김나희 기자 = 배우 겸 작가 신동욱이 투병 중 가장 힘들었던 점에 대해 이야기했다.

신동욱은 최근 매거진 bnt와 4월호 화보 촬영을 진행했다. 해당 화보는 총 세 가지 콘셉트로 진행됐는데, 첫 번째는 자유로운 청춘을, 두 번째는 그가 가진 부드러운 이미지를, 마지막은 한층 성숙해진 남성의 모습을 사진 속에 담았다.

지난 2010년 군 복무 시절, 구체적인 원인을 알 수 없는 희귀질환인 CRPS(복합부위 통증 증후군) 진단을 받은 신동욱. 차마 말로 표현할 수 없을 정도의 극심한 고통에 시달렸던 그는 인터뷰에서 "아픈 건 약을 먹으며 참고 치료를 하면 되지만 본질적인 외로움을 해결할 방법이 없어 힘들었다"고 털어놨다.


 

신동욱이 투병 생활에 대해 이야기했다. © News1star / bnt

신동욱은 "거의 5~6년 동안 사람들을 안 만났다. 독방에 갇혀 지냈던 거나 마찬가지다"라고 설명했으며, "오로지 팬들의 사랑 덕분에 병을 극복할 수 있었다"고 덧붙여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편 신동욱은 지난 2003년 KBS 20기 공채 탤런트로 데뷔했다. 그는 드라마 '소울메이트', '구름계단', '쩐의 전쟁' 등으로 이름을 알린 뒤 2010년 3월 드라마 '별을 따다줘' 종영 이후 현역으로 입대했다. 훈련을 받던 중 희귀질환인 CRPS 판정을 받고 2011년 의가사제대를 했다. CRPS는 만성적으로 지속되는 신경병성 통증이다.
 

김나희 기자 nahee126@news1.kr

<저작권자 © news1sta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핫뉴스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뉴스

포토뉴스

1 2 3
set_P1

SNS 세상

item32
default_side_ad2

섹션뉴스

item33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