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고아라 "SM→아티스트컴퍼니 이적, 배우로서 고민 많았다"(인터뷰②)

2017.02.21  10:50:00

공유
default_news_ad1

(서울=뉴스1스타) 강희정 기자 = 배우 고아라가 아티스트컴퍼니로 이적한 배경을 설명했다.

고아라는 21일 오전 서울 강남구 논현동 한 카페에서 진행된 KBS2 월화드라마 '화랑' 종영 기념 인터뷰에서 "'화랑'을 하면서 다른 회사로 가야지 생각한 건 아니었다"고 말했다.

고아라는 "타이밍이 그렇게 됐다. '화랑'이 어쩌다 (전 회사에서) 마지막 작품이 됐는데, 전체적으로 고민이 많던 시기였다. 앞으로 배우로서의 고민이 많았다. '화랑'을 하면서 홀로서기를 해야 겠다는 생각은 한 건 아닌데 그 시기쯤 계약이 만료됐고, 어떤 배우가 되고 싶은지 연기에 어떤 모습으로 임하고 싶은지 고민이 많았다. 그렇게 고민하던 시기에 취지가 잘 맞을 수 있는 좋은 선배님들과 함께 힘을 내볼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에 옮기게 됐다"고 설명했다.
 

배우 고아라가 21일 '화랑' 종영 기념 인터뷰에 임했다. © News1star / 아티스트컴퍼니

이어 "그때 머리카락을 갑자기 잘라서 '심경의 변화가 있냐'는 전화를 많이 받기도 했다. 실은 머리칼이 다 타서 잘랐던 거다. 다양한 시선으로 관심을 가져주시더라. 굳이 '화랑' 하면서 이적을 생각한 건 아니고, 그 전부터 해온 고민이었다"고 말했다.

또 고아라는 "소속사 선배님들 얘기를 많이 들어보고 싶었다. 작업하면서 친해진 선배님도 있지만 더 가까이에서 얘기를 들어보고 싶었고, 배우로서 가치관이라든가 그런 좋은 걸 듣고 닮아가면 좋겠다고 생각을 했다. 대하기 어렵지 않고 되게 좋다. 많이 챙겨주시고, 연기 등 배우 생활에 전체적으로 조언을 해주신다. 선배님들 얘기도 많이 듣고 잘 따라가고 싶다"고 덧붙였다.

한편 고아라는 SM엔터테인먼트와 계약 만료 후 지난달 아티스트컴퍼니와 전속 계약을 체결했다. 아티스트컴퍼니는 배우 정우성·이정재가 설립한 회사로 하정우, 염정아 등이 속해 있다.

강희정 기자 hjk0706@news1.kr

<저작권자 © news1sta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핫뉴스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뉴스

포토뉴스

1 2 3
set_P1

SNS 세상

item32
default_side_ad2

섹션뉴스

item33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