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화보]"여전히 아찔해"…이효리, 결혼 후가 더 섹시한 언니

2017.02.15  11:37:41

공유
default_news_ad1

(서울=뉴스1스타) 홍용석 기자 = 패션 매거진 코스모폴리탄이 3월호를 통해 상반기 컴백을 앞둔 '소길댁' 이효리의 건강미 넘치는 커버와 화보를 공개했다.

이효리는 최근 호주 브리즈번의 쨍쨍한 햇살 아래 화보 촬영을 진행했다. 당시 이효리는 깊은 눈빛과 흡입력으로 매혹적인 화보 컷을 완성했다.

특히 이효리는 따사로운 햇살에도 태양이 주는 수많은 혜택을 고스란히 느끼고 싶다며, 자외선 차단제를 바르지 않고 본연의 건강한 피부와 아름다움을 뿜어내며 촬영에 임했다.
 

이효리의 화보가 공개됐다. © News1star / 코스모폴리탄

이효리는 섹시하게 태닝된 피부와 단단한 보디라인을 자랑하며 데뷔 후부터 트렌드의 최전방에 서 있는 트렌드세터답게 빈티지한 스카잔부터 박시한 데님 멜빵 바지까지 다양한 복고풍 의상도 자신만의 매력과 카리스마로 패셔너블하게 소화해내 시선을 사로잡았다.

2017년도 상반기 컴백 준비로 분주한 그는 화보 촬영에 이어진 인터뷰에서 4년 만의 컴백을 기다리고 있는 팬들에 대해 "늘 감사하죠. 그리고 사실 깜짝깜짝 놀라기도 해요. 몇 년 동안 저 조차 제가 유명한 사람이란 걸 잊고 살았었는데, 아직도 저에 대해 기대하고 궁금해 하는 분들이 많다는 게 참 고마우면서 신기한 일"이라고 팬들을 향한 고마움을 전했다.

대부분의 곡과 가사를 자신이 직접 썼다는 그는 "멜로디와 가사를 제가 직접 만들다 보니, 아무래도 이전 앨범보다 화려하거나 매끄러운 건 덜 할 것"이라며 "그렇지만 제가 말하고 싶은 걸 좀 더 정확하게 전달할 수 있겠죠. 이 앨범의 존재 가치 자체에 가장 신경을 썼어요. 이 앨범이 나와서 어떤 이로움이 있을까 하는 그런 생각"라고 전해 새로운 앨범에 대한 기대감을 증폭시켰다.
 

이효리가 섹시미를 발산했다. © News1star / 코스모폴리탄

한편 올해로 결혼 5년차를 맞은 이효리는 남편 이상순에 대해 "그동안 제가 저 자신을 아껴 주지 못하고 계속 밀어붙이기만 했다는 걸 깨달았어요. 항상 뭔가를 하고 있어야 하고 앞에 나서야 하는 그런 사명감 같은 게 있었달까요? 남편은 그렇게까지 하지 않아도 난 참 소중하고 괜찮은 사람이란 걸 일깨워 준 사람"이라며 지금의 사랑을 통해 발견하게 된 자신의 모습을 전해 부러움을 자아냈다.

홍용석 기자 star@news1.kr

<저작권자 © news1sta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핫뉴스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뉴스

포토뉴스

1 2 3
set_P1

SNS 세상

item32
default_side_ad2

섹션뉴스

item33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