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TV까기]SBS 연기대상, 트로피는 이번에도 많았다

2017.01.01  08:00:00

공유
default_news_ad1

(서울=뉴스1스타) 권수빈 기자 = SBS 연기대상이 올해에도 수많은 수상자를 배출해냈다. 대상은 '낭만닥터 김사부'의 한석규였다.

2016년 마지막 날인 지난 31일 생방송된 '2016 SBS 연기대상'에서는 뉴스타상부터 대상까지 각종 시상이 이뤄졌다.

첫 시상 부문인 뉴스타상은 '질투의 화신' 고경표, '딴따라' 혜리, '내 사위의 여자' 양진성, '낭만닥터 김사부' 김민재, '닥터스' 김민석, '끝에서 두번째 사랑' 곽시양, '닥터스' 문지인, '그래 그런거야' 정해인, '미녀 공심이' 민아,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 백현 등 10명이 받았다.
 

2016 SBS 연기대상이 지난 31일 진행됐다. © News1star / 2016 SBS 연기대상 캡처

특별연기상 장편 드라마 부문에서 남자 특별연기상은 '우리 갑순이' 송재림, 여자 특별연기상은 '우리 갑순이' 김소은이었으며 로맨틱코미디 부문에서 남자 특별연기상은 '미녀 공심이' 온주완, 여자 특별연기상은 '질투의 화신' 서지혜였다.

장르 드라마 부문에서 남자 특별연기상은 '리멤버-아들의 전쟁' 박성웅, 여자 특별연기상은 '원티드' 전효성이었다. 판타지 드라마 부문에서 남자 특별연기상은 '푸른 바다의 전설' 성동일, 여자 특별연기상은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 서현이었다.

베스트커플상은 '낭만닥터 김사부' 유연석-서현진,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 이준기-이지은(아이유), '푸른 바다의 전설' 이민호-전지현이었다. 공로상은 배우 장용이 받았다.

10대스타상은 '미세스캅2' 김성령, '리멤버-아들의 전쟁'과 '미녀 공심이' 남궁민, '닥터스' 박신혜, '낭만닥터 김사부' 서현진, '푸른 바다의 전설' 이민호,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 이준기, '대박' 장근석, '푸른 바다의 전설' 전지현, '질투의 화신' 조정석, '낭만닥터 김사부' 한석규였다.

이어진 장편 드라마 부문에서 남자 우수연기상은 '대박' 여진구, 여자 우수연기상은 '사랑이 오네요' 김지영이었다. 로맨틱코미디 부문 남자 우수연기상은 '딴따라' 강민혁, 여자 우수연기상은 '미녀 공심이' 민아였다.


장르 드라마 부문에서 남자 우수연기상은 '리멤버-아들의 전쟁' 유승호와 '낭만닥터 김사부' 유연석의 공동 수상이었다. 여자 우수연기상은 '낭만닥터 김사부' 서현진이었다. 판타지 드라마 부문에서 남자 우수연기상은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 강하늘, 여자 우수연기상은 '돌아와요 아저씨' 오연서였다.

SBS 연기대상은 이번에 특별한 코너로 아이돌 100명이 뽑은 아이돌 아카데미상을 공개했다. 키스 장인상은 유연석, 서현진에게, 먹방상은 전지현에게, 짠한 인물상은 이지은(아이유)이 받았다.

장편 드라마 부문에서 남자 최우수연기상은 '대박' 장근석이었으며 여자 최우수연기상은 '그래 그런거야' 김해숙이었다. 로맨틱코미디 부문에서 남자 최우수연기상은 '미녀 공심이' 남궁민, '질투의 화신' 조정석의 공동 수상이었다. 여자 최우수연기상은 '질투의 화신' 공효진이었다.

장르&판타지 드라마 부문에서 남자 최우수연기상은 '닥터스' 김래원, '푸른 바다의 전설' 이민호가 공동 수상했다. 여자 최우수연기상은 '닥터스' 박신혜였다. 한류스타상은 이준기에게 돌아갔다. 마지막 대상은 '낭만닥터 김사부'의 한석규였다.

이날 SBS 연기대상에서 시상한 상의 개수는 무려 54개에 달했다. 이중 현재 방송 중인 '낭만닥터 김사부'가 가장 큰 수혜자였다. 뉴스타상부터 베스트 커플상, 우수연기상, 최우수연기상, 대상까지 7개 부문에서 수상했다.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은 6개 부문에서 상을 가져갔다. '푸른 바다의 전설', '닥터스', '질투의 화신'은 5개 부문에서 상을 받았다.

올해 SBS는 전문성 강화라는 이유를 들어 장편, 로맨틱코미디, 장르, 판타지 부문을 나눠 각각 우수상과 최우수상을 줬다. 언제나 그렇듯 수상자는 상당히 많았고 시상식이 진행된 시간은 무려 4시간 30분 이상이었다. 드라마에서 고생한 모든 배우들이 상을 받을만한 가치가 있겠지만 수상자가 지나치게 많다는 느낌은 올해에도 지울 수 없었다.

권수빈 기자 ppbn@news1.kr

<저작권자 © news1sta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핫뉴스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뉴스

포토뉴스

1 2 3
set_P1

SNS 세상

item32
default_side_ad2

섹션뉴스

item33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